2022년 5월 21일
전/체/기/사 세/정/뉴/스 세/무/사/회/소/식 컨/텐/츠
세/금/문/제
조세전문가인 세무사에게 !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세정뉴스
조세뉴스
국세/지방세
예규/판례
국제조세
사회ㆍ경제
기타
세무사회소식
신문보기(PDF)
회무
인터뷰
제언ㆍ기고
회원동정
기획
특집
상담사례
동호회소식
용어해설
연중기획
신간안내
컨텐츠
생활ㆍ문화
관련부처 소식
사람과사람
커뮤니티
공지사항
네티즌여론조사
 
홈>세정뉴스>조세뉴스
 [조회: 1594]
세금 올리고 은퇴 늦추려던 스위스 연금개혁 좌절
[2017-09-25 연합뉴스]
출구조사서 과반이 "반대"…20년 동안 세 번 개혁시도 모두 실패

여성의 은퇴 연령을 늦추고 부가가치세를 인상해 연금 재원을 확보하려던 스위스의 연금개혁 시도가 또 무산됐다.

24일(현지시간) 치른 스위스 국민투표에서 정부 연금개혁안은 모두 과반의 지지를 받지 못했다.

이번 연금개혁안의 핵심은 현행 64세인 여성의 은퇴 연령을 남성과 동일하게 65세로 늦추고 8%인 부가가치세 세율을 8.3%로 올려 연금재정을 확충하는 방안이다.

스위스 국민투표 개표 [출처:스위스 연방정부 홈페이지]
여성의 은퇴 연령을 늦춰 남성과 동일하게 65세로 정하는 안은 52.7%의 유권자가 반대했다.

독일(19%), 프랑스(19.7%)보다 훨씬 낮은 부가가치세 세율을 0.3% 포인트 인상하는 방안은 찬반 비율이 50%로 같았으나 반대에 표를 던진 유권자 수가 2천357명 더 많아 부결됐다.

스위스는 최근 20년 동안 이번을 포함해 모두 3차례 연금개혁 방안을 추진했지만 모두 좌절됐다.

이번에 국민투표에 올린 개혁안은 2013년부터 정부 주도로 준비됐다.

1950∼1960년대 태어난 베이비부머 세대의 은퇴가 시작되면서 미래 세대를 위해 연금 체계를 개편해야 한다는 공감대는 마련됐지만 세금 인상, 늦춰진 은퇴 연령 등 현실적 불이익을 거부하는 여론의 반대를 넘지 못했다.

의회도 극우 국민당 등의 반대로 올해 3월에야 개혁안을 통과시켰다.

국민당 등 우파 진영은 개혁안이 너무 복잡하고 다음 세대에 부담을 지운다며 반대했고 좌파 진영은 여성의 정년 연장을 거부했다.

정부는 반발을 의식해 새로 연금을 받게 되는 대상자에게 매달 70스위스프랑(8만2천원)을 추가 지급하는 '당근'도 포함했지만 유권자들을 설득하지 못했다.
은퇴한 노인들[출처:pixabay.com]
여론조사기관 GfS베른의 루카스 골더는 "반대가 전국에 걸쳐 나타났지만 특히 프랑스어를 사용하는 서쪽 지역과 지방에서 반대표가 많았다"고 분석했다.

현지 언론들은 새로운 개혁안이 제시되려면 몇년이 더 걸릴 것이라면서 여성의 정년을 연장하는 문제 등은 계속 논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회: 15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