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18일
전/체/기/사 세/정/뉴/스 세/무/사/회/소/식 컨/텐/츠
세/금/문/제
조세전문가인 세무사에게 !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세정뉴스
조세뉴스
국세/지방세
예규/판례
국제조세
사회ㆍ경제
기타
세무사회소식
신문보기(PDF)
회무
인터뷰
제언ㆍ기고
회원동정
기획
특집
상담사례
동호회소식
용어해설
연중기획
신간안내
컨텐츠
생활ㆍ문화
관련부처 소식
사람과사람
커뮤니티
공지사항
네티즌여론조사
 
홈>세정뉴스>조세뉴스
 [조회: 749]
'비리근절·업무혁신'…39년만의 검사 출신 김영문 관세청장
[2017-07-30 연합뉴스]
'외부수혈 충격파'…제도 개선·인프라 구축 통해 관세청 개혁 매진 전망
김영문 신임 관세청장
[청와대 제공]
최근 면세점 사업자 선정 비리 의혹 등 갖은 문제점이 노출된 관세청을 개혁할 중책을 맡게 된 김영문(52·사법연수원 24기) 신임 관세청장은 1970년 초대 이택규 청장 및 2대 최대현 청장 이후 39년 만에 지명된 검사 출신 관세청장이다.

김 청장은 검찰 재직 당시 대구지검 마약·조직범죄수사부장, 수원지검 마약·조직범죄수사부장을 거쳤으며 법무부 법질서선진화과장, 법무부 범죄예방기획과장에 이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장 등을 지냈다. 2015년 대구지검 서부지청 부장검사를 끝으로 검찰을 떠나 법무법인 지평에서 변호사로 활동해왔다.

검사 출신 관세청장은 제주지검장을 지낸 고 이택규(1970년 8월∼1974년 2월) 초대 관세청장, 서울지검 공안부장을 역임한 고 최대현(1974년 2월∼1978년 12월) 2대 청장 이후 처음이다.

초창기 관세청은 밀수 등 조사·감시 쪽이 주요 업무였던 탓에 검사 출신이 임명됐으나 이후에는 관세청 내부 승진자나 기획재정부 세제실장 등이 주로 청장을 맡아왔다는 점에서 이번 인사는 더욱 파격으로 받아들여진다.

김 청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경남고 12년 후배로 2005년 참여정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던 문 대통령 밑에서 대통령 사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한 이력이 있다.

당시 사정비서관실에서 일한 검사 중 최근 이성윤 검사가 검사장으로 승진해 대검찰청 형사부장에 보임됐으며, 조남관 서울고검 검사는 앞서 국가정보원 감찰실장 겸 적폐청산TF팀장으로 임명돼 국정원 개혁의 중책을 맡은 점도 눈길을 끈다.

김 청장은 마약조직범죄 및 첨단범죄 부장검사 시절 마약, 밀수, 대외·외환거래 등 관세 분야와 연관된 업무를 처리한 경험이 있다. 또 법무부 법질서선진화·범죄예방기획과장 시절에는 '법치 인프라' 구축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평 변호사로 일하면서는 공정거래와 지식재산권, 자원·에너지 인프라 분야의 업무를 많이 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재직 당시 업무에 대한 의욕과 열정이 있고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풍부하며 추진력이 강하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검찰 관계자들은 전했다. 대학 시절에 학생운동을 했던 경력이 있어 정치권의 이른바 '386 세대'와도 교감이 통한다는 얘기도 있다.

무엇보다 김 청장 임명은 최근 관세행정의 여러 난맥상이 드러나 내부 개혁의 필요성이 강하게 대두되면서 외부 인사를 임명해 강력한 개혁을 추진하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각종 제도 개선·인프라 구축에 전문성을 갖춘 검사 출신을 청장으로 임명해 비리근절과 업무혁신을 통해 흐트러진 관세청 내부 기강을 바로잡고 새로운 행정 시스템 구축과 제도 개선 등 개혁 작업에 매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관계자도 이날 "김 청장이 오랫동안 첨단수사와 관련된 분야에서 일을 해왔고 이 업무들이 관세청 고유업무와 무관하지 않다. 관세청 자체 개혁을 위해 그동안의 경험이 좋은 역할을 할 것"이라며 "관세청 전체를 조망하면서 관세청의 위상을 새롭게 정립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기대했다.

▲ 울산 ▲ 경남고 ▲ 서울대 법대 ▲ 대통령 사정비서관실 행정관 ▲ 대구지검 마약·조직범죄수사부장 ▲ 수원지검 마약·조직범죄수사부장 ▲법무부 법질서선진화과장 ▲법무부 범죄예방기획과장 ▲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장 ▲대구지검 서부지청 부장 ▲ 법무법인 지평 파트너 변호사
 [조회: 7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