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12일
전/체/기/사 세/정/뉴/스 세/무/사/회/소/식 컨/텐/츠
세/금/문/제
조세전문가인 세무사에게 !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세정뉴스
조세뉴스
국세/지방세
예규/판례
국제조세
사회ㆍ경제
기타
세무사회소식
신문보기(PDF)
회무
인터뷰
제언ㆍ기고
회원동정
기획
특집
상담사례
동호회소식
용어해설
연중기획
신간안내
컨텐츠
생활ㆍ문화
관련부처 소식
사람과사람
커뮤니티
공지사항
네티즌여론조사
 
홈>세정뉴스>조세뉴스
 [조회: 791]
김동연 "규제완화로 법인세 인상 부정적 효과 상쇄"
[2017-08-23 연합뉴스]
"상속·증여세 문제점·제도개선 등 검토"
"SOC 예산 삭감, 공공기관 선투자 등으로 보완"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법인의 투자나 고용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가 많은데 법인세도 그중 하나"라며 "규제완화 등에 신경을 써서 (법인세 최고세율 인상의) 부정적 효과가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법인세율을 올리면 고용과 성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지적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김 부총리는 "법인세를 올렸을 때 기업 경제활동에 미치는 영향을 잘 유념하고 있다"면서도 "법인세 하나만 놓고 보기보다는 전체 경제정책을 놓고 기업활동을 어떻게 할지를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고용 없는 성장으로 인해 대기업에서 나오는 고용 효과가 오히려 정체되거나 떨어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 혁신기업과 중소기업에서 일자리가 나오도록 신경을 써야 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상속세 부담이 높다는 주장에는 "주의를 기울이고 있고 여러 측면에서 제도를 검토하고 있다"면서 "가업상속 관련 문제점과 제도 개선점을 보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가 복지재원 마련을 위해서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을 축소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SOC뿐만 아니라 문화, 산업 등 많은 부분을 구조조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선심성 복지라는 지적에 동의하지 않는다. 생산잠재력을 키우는 것이라면 복지도 투자인데 지금 하는 것은 그런 투자적 성격의 복지"라며 "SOC는 투자이고 복지는 아니라는 그런 이분법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김 부총리는 "물적·인적 투자가 다 같이 중요하지만, 지금까지 경제발전에서 물적투자는 많이 이뤄진 반면 인적 투자는 상대적으로 적었다"면서 "투자 우선순위를 조정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SOC 지출을 구조조정하지만 관련 예산 중 이월액이 2조5천억 원 가량이 있고, 예산 편성 뒤에도 상황을 보면서 공공기관 선투자 집행 등의 보완책을 통해서 적절한 투자가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회: 7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