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월 22일
전/체/기/사 세/정/뉴/스 세/무/사/회/소/식 컨/텐/츠
세/금/문/제
조세전문가인 세무사에게 !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세정뉴스
조세뉴스
국세/지방세
예규/판례
국제조세
사회ㆍ경제
기타
세무사회소식
신문보기(PDF)
회무
인터뷰
제언ㆍ기고
회원동정
기획
특집
상담사례
동호회소식
용어해설
연중기획
신간안내
컨텐츠
생활ㆍ문화
관련부처 소식
사람과사람
커뮤니티
공지사항
네티즌여론조사
 
홈>세정뉴스>조세뉴스
 [조회: 503]
김동연 "소득세 명목세율 인상 검토 안한다"
[2017-07-12 연합뉴스]
"추경 통과 빠를수록 좋아…국가재정법 개정은 국회서 논의해야"
"면세점 관련 제도개선 할 것…기재부 직접 관련된건 없어"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일부 조세감면이나 개편은 들어가겠지만 적어도 소득세 명목세율을 올리는 것은 지금까지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현안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올해 세제개편 방향과 관련해 "일자리 창출과 소득재분배 쪽을 강조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이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는 것과 관련해 그는 "한결되게 빨리 추진하려고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면서 "7월에 되면 좋다. 최대한 빠를수록 좋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야당과 협의해서 추경 내용을 정할 부분이 있는지 보고 있다"면서 "(이번) 추경이 국가재정법상 (추경편성요건인) 대량 실업이 우려되는 때 요건에 해당하는지를 얘기하는데 만약 국회에서 법 개정 얘기가 나오면 논의를 해 달라는 것이 (정부)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같은 돈을 쓰더라도 효과가 다르다. 시간이 갈수록 정부가 쓸 수 있는 돈의 여력이 줄어든다"면서 "지금 노동시장이나 이런 쪽에서 빨리 집행돼 공공부문 일자리가 늘어나고 국책은행 보증이 확대돼야 한다. 한시라도 빨리 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면세점 선정과 관련한 감사원의 감사 결과에 김 부총리는 "결과 보고를 받았고 앞으로 투명하고 공정하게 모든 일이 처리될 수 있도록 필요한 제도 개선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면세점 선정시 불거진 문제와 관련해 기재부가 직접 의혹에 관련된 것은 없다고 김 부총리는 강조했다.
 [조회: 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