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5월 25일
전/체/기/사 세/정/뉴/스 세/무/사/회/소/식 컨/텐/츠
세/금/문/제
조세전문가인 세무사에게 !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세정뉴스
조세뉴스
국세/지방세
예규/판례
국제조세
사회ㆍ경제
기타
세무사회소식
신문보기(PDF)
회무
인터뷰
제언ㆍ기고
회원동정
기획
특집
상담사례
동호회소식
용어해설
연중기획
신간안내
컨텐츠
생활ㆍ문화
관련부처 소식
사람과사람
커뮤니티
공지사항
네티즌여론조사
 
홈>세정뉴스>조세뉴스
 [조회: 100]
재정사업 통합평가로 혈세 아낀다…연간 4천500억원 절감 목표
[2016-01-22 연합뉴스]
정부가 올해부터 부처별로 시행되는 각종 재정 보조 사업을 통합적으로 평가해 연간 4천500억원대의 혈세를 아끼기로 했다.

기획재정부와 미래창조과학부, 지역발전위원회는 22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16년 통합 재정사업평가 실시 계획'을 정부업무평가위원회에 보고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그간 개별적으로 이뤄지던 일반재정사업, 기금사업, 연구개발(R&D)사업, 지역사업 등에 대한 평가를 올해부터 통합해 실시한다.

종전에는 매년 전체 재정사업의 3분의 1씩을 3년 주기로 평가했지만, 앞으로는 1년 주기로 전체 재정사업을 평가하게 된다.

평가대상은 단계적으로 확대된다.

올해 평가대상 사업은 전체의 50% 수준이고 내년에는 70%, 2018년 이후부터 100%까지 끌어올릴 예정이다.

올해 평가대상은 48개 부처의 829개 사업으로, 예산 규모는 58조원에 이른다.
이중 의무지출을 제외한 사업 총예산은 45조원이다.

정부는 부처별로 진행되는 사업 평가가 느슨하게 이뤄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관련 총예산의 1%인 4천500억원의 세출을 줄인다는 사전 목표를 설정했다.

평가 결과 '미흡' 이하 등급을 받은 사업이 구조조정 대상이 된다.

기재부는 각 부처의 평가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확인하는 '메타평가' 과정을 거쳐 이듬해 해당 부처의 구조조정 규모를 낮추거나 올리는 방식으로 인센티브를 주거나 페널티를 부과할 방침이다.

기재부는 오는 3월까지 진행될 부처별 자체평가 결과를 토대로 5월까지 메타평가 결과를 확정, 이를 내년도 예산안 편성에 반영할 계획이다.
 [조회: 100]